벳부 지옥온천 탐방

Part .2


일단 벳부 온천 여행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고 가지 않은

저의 무지가 불러온 실망스러운 관광이었다는 것을 양해해주시길...


실망감이 많이 들어가있는 여행기입니다


일단 벳부 지옥온천 탐방코스는 온천을 할 수 없습니다.

발 담그는게 온천욕이라면 온천욕이긴 하겠네요.

왜 수많은 리뷰에서 지옥온천탐방을 가는데 

하찮은 수영복도 수건도 준비해가라는 말이 없었는지 이유를 알았습니다.

지옥온천에는 몸을 담글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시작했어야했는데...


일단 기억을 더듬어서 여행기를.....



지난번 동물나오는 지옥을 지나서 이번엔 가마도지옥에 왔습니다.




뭐 저런 가마솥을 만들어서 걸어뒀네요


한국이나 일본이나 쓸데없이 크게 만들고 기네스북 올라가는거 좋아라하죠

뭐 비슷한 맥락이 아닐까 싶네요

(이미 마음이 삐뚤어져있습니다 ㅋㅋ)






자 벳부 온천을 검색하면 나오는 대표적인 이미지입니다.

배 나온 도깨비가 가마솥 위에서 험상궂은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.






여기에서는 저 뜨거운 열원을 이용해서 가장 생산적인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.

바로 계란을 삶아 파는 일이지요




그래도 고객의 니즈를 맞추어 발찜질 하는 곳도 있습니다.

대리석이 지열에 잘 데워져있어 여기는 마음에 들었습니다.





한잔 마시면 10년 젊어진다는 온천물입니다.

저는 마시지않고 저의 나이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.

일단 뜨겁고 유황냄새때문에 고약합니다. 맛도 없습니다.






아마 전 벳부의 지옥온천을 통틀어 가장 재간둥이가 아닐까 하는 아저씨입니다.

한국말도 하고 일본말도 하고 뭐 상황에 따라서는 중국어도 할 기세입니다.

담배 하나 들고 다니면서 신기한 광경을 보여줍니다.

담배연기를 훅 불면 온천에서 갑자기 연기가 치솟습니다.


훅 불면



연기가 커지고



더 커집니다




요기서도 훅 불면



훅~ 일어납니다.






삶은 계란입니다.

一人一卵만 하기로 했습니다.




이상한 사이다입니다.

위에 유리구슬로 막혀있는데 맛은 그냥 축배사이다 맛입니다.

병이 예뻐서 들고올까 하다가 무거워서 빠른 포기를 했습니다.




매점옆에 족욕하는 곳이 있습니다.

여긴 좀 관리가 되고 있어서 나름 깨끗합니다.

모래도 있는데 그냥 좀 앉아있어봤네요




다음으로 괴산지옥에 갔습니다.




그렇지요...

여기도 별로 생산적인 일을 하고 있지는 않았습니다.

그냥 따듯한 물을 사용해서 악어를 사육한답니다.




동물 나오는 다큐멘터리를 보시면

아시다시피 악어는 잘 움직이지 않습니다.




굉장히 정적입니다.




그런 정적인 친구들이 저만큼 있어요.....


별로... 의미 없습니다. 굳이 안봐도 무방한 그런것들...


본다면 딱 하나 가마도 지옥 정도나 보면 되겠네요



  1. 2014.11.23 19:13

    비밀댓글입니다

+ Recent posts